국토부장관, 미래차 업계 간담회 개최 … 자율주행 상용화 속도낸다

​미래차 행정부비전*을 실현하고 자율주행 기반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을 위한 행정부의 노력이 속도를 내고 있슴니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더 케이호텔에서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삼성전자 등을 비롯해 스타트업, 중소중소기업 등 10여사와 미래차 산업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비전 :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도약(’19.10.15 선포)목표 : ’20년 레벨3 자율주행 상용화, ’24년 핵심인프라 완비, ’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등​이와 관련하여, 자동차·통신·지도·보안·서비스 등 자율주행 관련 업계 260개사가 참여하는 산업발전 협의회*의 한 해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도 함께 개최했습니다.* 자율주행 관련 중소기업 간 협력, 사업기회 창출을 위한 민관협의체(’18.3 발족)​행사와 관련된 주요스토리은 다음과 같습니다.​​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존에 추진 중인 정책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반영하고, 향후 정부 정책파는곳향 수립 및 구체화를 위해 소통의 장을 마련하였습니다.​간그다소음회에서 중소기업들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자율주행셔틀, 배송로봇 등) 실증을 위한 정부투자 확대 및 △V2X(차량⇆사물 통신) 통신기술 방식의 자결 필요성을 강조했고, 정부주도 사업 추진 시 △중소· 벤처중소기업의 참여기회 확대, △민·관 협업강화 등을 건의했습니다.​이 자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내년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을 위해 차량제작,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구축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행정적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특히, ‘20.5월에 시행되는 「자율차법」상의 시범운행지구 내에서는 자율차 기반의 여객·물류 서비스가 가능해져 다양한 조사·개발과 사업화가 가능해진다고 밝혔습니다.* Cooperative ITS : 자율주행차량 센서로 주변환경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는 경우에도 차량 간, 차량-인프라 간 통신으로 정보를 받아 차량센서 한계를 보완​또, V2X 통신기술 도입방향 자결을 위한 범부처 조사반을 운영(‘19.10~) 하고, 산업발전협의회를 통해 대·중소중소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 및 기술교류 기회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이밖에도, 정밀도로지도 정부·민간 공동구축 시범사업( 235km)을 추진하고 협력모델을 지속 확산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도로공사, 지도·서비스 개발사 등 17개 기관 간 MOU체결(’19.4월)​김현미 장관은 “이번 간그다소음회를 통해 논의된 스토리들이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조사하고, 앞으로도 미래차 산업발전을 위한 소통의 장(場)이 자주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협의회 성과발표 행사에서는 중소기업 간 네트워크 강화, 기술개발 지원, 산업육성 등 ‘19년 협의회 주요활동·성과가 소개되었습니다.​우선, 협의회 회원사가 지난해 190개 기관에서 올해 말 260개로 대폭 (36퍼.센트增)하며 자율협력주행 분야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흔히 제정 등의 구심점으로 자리매김 했습니다.​협의회 회원사(30여 기관) 간 주행데이터를 공동 수집·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영상(센서) 데이터 흔히화도 추진했습니다.​국내업체가 스마트인프라(C-ITS) 제품 개발 시 인증비용을 절감(최대 65백만 원)하고, 개발기간을 단축(2년)할 수 있도록 한(ITS협회)·미(OmniAir) 간 공동인증마크(국내에서 인증가능) 사용 협약을 체결했습니다.​그 결과 협의회에 참여 중인 100여개 새싹중소기업이 130억원 규모의 신규투자를 유치하고, 일부 중소기업이 ․유럽 등에 진출하는 등의 성과가 있었습니다.​김현미 장관은 “지난 10월 민관합동으로 발표한 미래자동차산업 발전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①규제 때문에, ②인프라가 미비해서, ③안전이 그다소음보되지 않아 국내 미래차 산업이 국제무대에서 뒤쳐지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