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내정 고백 연령차이 직업정렬 리 애로우 부부 개그맨 황영진 아내 아내 아내 김다솜

 이번에는 개그맨 화 “돈 없는 커플을 위한 데이트 비용 절약 요령을 공개한 한편, 부부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4월 12일 본격 19금 부부토크쇼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우 부부'(애로우 부부)에는 개그맨 , 김다솜 부부가 출연했습니다.

‘역대급 빈상’으로 10살 연하의 아내 김다솜에게 고발당한 황영진은 “이번 기회에 싸고 알찬 데이트 비용 절약 요령을 알려주고 싶다”며 경험에서 나온 절약법을 전수한 것입니다.

실제로 개그맨 황영진은 79년생에 올해 43세니까 아내 김다솜 씨가 10세 연하라고 하니 33세가 됐겠죠.

특히 김다솜씨는 경희대를 졸업하고 직업은 바리스타라고 합니다.

황영진은 “일단 데이트는 주로 서울 시내 박물관에서 하면 좋다. 또 영화관 데이트를 해도 팝콘 값을 아끼기 위해 집에서 직접 뛰쳐나왔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는데요. 황영진의 말에 이영진은 “나는 용서할 수 없다”고 결연히 고개를 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황영진의 아내 김다솜은 “남편은 아주 가난하지만 연애할 때부터 인색했다”며 “데이트할 때 남편이 나를 위해 3단 도시락을 싸왔고, 열어보면 밥 위에 콩으로 하트까지 싸놓곤 했다. 그때는 어려서 그런 것에 속았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나 MC 안선영은 “남편이 연애할 때 부산 해동 용궁사에서 샴페인을 마신 적이 있느냐면서 배낭에 식당처럼 젖은 수건에 싼 샴페인, 플라스틱 와인잔까지 들고 와 따라주곤 했다”며 “해변 방파제에서 막 술을 마셨는데 없던 사랑까지 있다”고 황영진의 팁에 공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