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리는 무엇일까 자율주행 자동차

 최근 몇 년간, 자동차는 매우 영리해졌어요. 오늘날 자율 주행 자동차는 컴퓨터나 일반 기기와 호환되어 작동하는 원리로 설계되었으며, 이러한 전자 제어 장치 ECU는 브레이크, 속도 조절, 냉난방 및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 차량 내부의 기능을 통제할 수 있습니다. 자율주행차 원리를 만드는 작업식은 지난 30년간 진행되어 왔으며 1977년에는 올즈모빌의 현대식 전륜구동차인 트로나도에 점화 플러그 시간을 제어하는 컴퓨터 장치가 이미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1980년대 초반에는 배출가스 시스템을 향상시키기 위한 추가 컴퓨터가 도입됐고 1980년대 후반에는 전자제어장치가 케이블을 대체했습니다 계속 발전하여 오늘날 스마트카 내부는 컴퓨터화 원리로 되어 있습니다. 집에 있는 여러 전자기기에 비해 서 있는 자율주행차가 가장 똑똑하다고 생각해도 과장이 아닙니다.

먼저 자동차의 기본 기능을 컴퓨터가 제어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살펴보면 많은 주요 시스템들은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운영되도록 마이크로프로세서에 의해 제어되는 원리로 일부 정비공들은 오늘날 자율 주행 자동차를 바퀴 달린 컴퓨터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실제로 자동차가 최상의 조건으로 운용되기 위해서는 30개 혹은 그 이상의 컴퓨터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에어백 시스템, 잠금 방지 제동 장치, 좌석 자동 조절, 자동 변속기, 온도 제어 시스템, 크루즈 컨트롤,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공회전 속도, 무선 도어 잠금 장치, 보안 시스템과 같은 기능은 다양한 전자 센서로 작동하는데 컴퓨터에 실시간 정보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기압 센서, 기온 센서, 엔진 온도 센서, 녹 센서, 산소 센서, 스로틀 포지션 센서 등이 포함됩니다.

이러한 센서에서 발생한 자율 주행 자동차의 데이터는 점화 플러그, 연로 분사 등 여러 핵심 요소를 통제하여 사용되며, 오늘날 자동차에 사용되는 가장 기술의 제어 장치는 ECU와 유사하며, ECU는 엔진의 운용, 배출 및 연료 절약을 제어하기 위해 수십 개의 다른 센서의 출력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센서로 수집된 데이터는 중앙통신 모듈로 전송되어 데이터가 보관됩니다. 이러한 센서는 잘못된 부분을 감지하여 엔진 경고등으로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있으며 자동차를 서비스센터로 가져가면 기술자는 잘못된 것이 무엇인지 쉽게 진단코드를 확인하고 수리할 수 있습니다.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자율 주행 자동차의 원리는 크게 진보된 기술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차량에 내장된 컴퓨터는 실제로는 아무것도 진단하지 않거나 자체 점검도 하지 않습니다. 컴퓨터에는 단순히 자동차 센서가 보낸 에러 코드를 저장하고 기술자는 스타트렉에서 본 화려한 이미지로 파악합니다. 진단에서 어떤 정보도 제공되지 않는 것보다 이러한 방법이 더 현명하다고 생각됩니다. 주말이면 자동차를 고치기 위해 공구함을 꺼내거나 손을 더럽히는 시대가 벌써 지났습니다. 그 대신 오늘날 기술자들은 차 안에 내장된 최첨단 컴퓨터로 제어되는 기능을 통해 문제를 다시 진단하기 위한 다른 장비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드라이빙 시스템은 빠르지 않지만 일반 가정에서도 사용하는 것은 무리가 없습니다. 이를 자율 주행 자동차의 원리로 오해할 수도 있지만 스마트 자동차는 운전자가 곤란하거나 위험한 주행을 할 때 유용한 전용 시스템입니다. 가장 흔한 스마트 운전 시스템은 크루즈 컨트롤로 속도를 일정하게 유지시키는 장치인 크루즈 컨트롤은 수십 년 동안 사용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은 앞에 있는 자동차와의 거리를 감시하며 필요한 만큼 속도를 조절하고 기존에 사용했던 크루즈 컨트롤은 교통량이 많은 상황이 발생하면 제동을 걸거나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을 꺼야 했습니다. 그러나 적응형은 교통의 흐름에 따라 적절히 조절하고 주행을 도와 줍니다. 인피니티 Q50은 차로유지, 크루즈 컨트롤, 충돌방지 시스템을 위해 캠코더, 등 다양한 기술을 사용하고 있으며, 메르세데 S클래스는 자동운전, 주차, 사고방지 및 운전자의 피로감지를 위한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습니다.